기사 (전체 64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건강칼럼] [1053]통  풍
1. 통풍 어떻게 할까 양기가 떨어지거나 무리한 성 생활을 하면 갑자기 엄지 발가락이 심하게 아프면서 뜨거워지고 빨갛게 부어 올라 걷기도 힘들다. 평소 비만이거나 고혈압 당뇨증상이 있었다면 통증을 의심해 보는 것이 좋다. 바람만 살랑살랑 불어도 아파오
Master   2003-02-19
[건강칼럼] [1053]통  풍
1. 통풍 어떻게 할까 양기가 떨어지거나 무리한 성 생활을 하면 갑자기 엄지 발가락이 심하게 아프면서 뜨거워지고 빨갛게 부어 올라 걷기도 힘들다. 평소 비만이거나 고혈압 당뇨증상이 있었다면 통증을 의심해 보는 것이 좋다. 바람만 살랑살랑 불어도 아파오
Master   2003-02-19
[건강칼럼] [1052]뇌졸증이란?
날씨가 쌀쌀해지기 시작할 때 아침운동을 나갔다가 손저림 증상을 느꼈다거나 퇴근하며 집을 향하여 걷다가 이유없이 손이 저려 온다면 단순히 무시할 것만은 아니다. 한겨울 추울 때보다 이 시기에 조심해야 할 중풍 뇌졸증은 뇌의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 발생하는
Master   2003-02-12
[건강칼럼] [1052]뇌졸증이란?
날씨가 쌀쌀해지기 시작할 때 아침운동을 나갔다가 손저림 증상을 느꼈다거나 퇴근하며 집을 향하여 걷다가 이유없이 손이 저려 온다면 단순히 무시할 것만은 아니다. 한겨울 추울 때보다 이 시기에 조심해야 할 중풍 뇌졸증은 뇌의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 발생하는
Master   2003-02-12
[건강칼럼] [1051]남자의 갱년기
남자도 갱년기? 요즘 사랑의 순례자 모임이 유행이다. 젊은 시절 큰소리 치던 남성들이 중년이 되면 가정과 사회에서 소외되기 때문에 반성하고 제 자리 찾아 사랑과 건강 그리고 행복한 가정을 만들기 위해서인가 보다. 때맞춰 여성에게만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
Master   2003-01-29
[건강칼럼] [1051]남자의 갱년기
남자도 갱년기? 요즘 사랑의 순례자 모임이 유행이다. 젊은 시절 큰소리 치던 남성들이 중년이 되면 가정과 사회에서 소외되기 때문에 반성하고 제 자리 찾아 사랑과 건강 그리고 행복한 가정을 만들기 위해서인가 보다. 때맞춰 여성에게만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
Master   2003-01-29
[건강칼럼] [1050]지 방 간
강남 백상사 박은백 집사(남·59)는 건강진단에서 지방간이란 진단을 받았다. 집사가 아는 상식으로는 술을 많이 먹는 사람, 운동을 하지 않는 게으른 사람에게 있는 병으로 알았으나 본인은 운동도 열심히 하고 술도 좋아하지 않는데 왜 이런 병이 생겼는지
Master   2003-01-22
[건강칼럼] [1050]지 방 간
강남 백상사 박은백 집사(남·59)는 건강진단에서 지방간이란 진단을 받았다. 집사가 아는 상식으로는 술을 많이 먹는 사람, 운동을 하지 않는 게으른 사람에게 있는 병으로 알았으나 본인은 운동도 열심히 하고 술도 좋아하지 않는데 왜 이런 병이 생겼는지
Master   2003-01-22
[건강칼럼] [1049]계절별 보약
아빠가 올 겨울엔 추위를 몹시 타는 것 같고 원기가 없어 보이니 어머니 하시는 말씀이 `얘 애기 아빠가 밥맛이 없고 기운이 없다며 늘 피곤해 하니 보약이라도 한제 지어 먹이면 어떠냐?' `젊은 사람이 벌써 보약타령을 하면 어떻게 해요. 밥 잘 먹고 잔
유승원 원장   2003-01-15
[건강칼럼] [1049]계절별 보약
아빠가 올 겨울엔 추위를 몹시 타는 것 같고 원기가 없어 보이니 어머니 하시는 말씀이 `얘 애기 아빠가 밥맛이 없고 기운이 없다며 늘 피곤해 하니 보약이라도 한제 지어 먹이면 어떠냐?' `젊은 사람이 벌써 보약타령을 하면 어떻게 해요. 밥 잘 먹고 잔
유승원 원장   2003-01-15
 31 | 32 | 3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