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8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9]전문직 평신도목회자 시대를…
현재로부터 과거로 움직이는 전통과 유산 지향적(heritage-driven)교회는 정체되고 쇠퇴하지만 미래부터 현재로 움직이는 비전 지향적(Vision-driven)교회는 성장하고 부흥한다. 디지털 시대의 특징 중 하나가 연계성(connected)이다
이철재 목사   2003-01-15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9]전문직 평신도목회자 시대를…
현재로부터 과거로 움직이는 전통과 유산 지향적(heritage-driven)교회는 정체되고 쇠퇴하지만 미래부터 현재로 움직이는 비전 지향적(Vision-driven)교회는 성장하고 부흥한다. 디지털 시대의 특징 중 하나가 연계성(connected)이다
이철재 목사   2003-01-15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8]목회자·평신도 벽 헐어야
디지털 시대의 특징중의 하나가 참여(participatory)다. 평신도의 참여 없이는 교회의 부흥이나 선교의 효과는 기대할 수 없다. 그러기 위해서는 산업사회의 대형화되고 표준화된 교회의 수직적 조직을 개편해야 한다. 그때는 설교라는 정보를 교회에
이철재 목사   2003-01-08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8]목회자·평신도 벽 헐어야
디지털 시대의 특징중의 하나가 참여(participatory)다. 평신도의 참여 없이는 교회의 부흥이나 선교의 효과는 기대할 수 없다. 그러기 위해서는 산업사회의 대형화되고 표준화된 교회의 수직적 조직을 개편해야 한다. 그때는 설교라는 정보를 교회에
이철재 목사   2003-01-08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7]디지털 시대와 교회
지금은 단순히 한 세대나 한 세기의 변화를 넘어서 인류가 경험하지 못한 신문명의 대 전환점에 우리는 서 있다. 물론 그 어떤 시대 그 어떤 문명이 오더라도 구원의 진리는 변할 수가 없다. 왜냐하면 진리는 변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문제는 복음을 전
이철재 감독   2002-12-30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7]디지털 시대와 교회
지금은 단순히 한 세대나 한 세기의 변화를 넘어서 인류가 경험하지 못한 신문명의 대 전환점에 우리는 서 있다. 물론 그 어떤 시대 그 어떤 문명이 오더라도 구원의 진리는 변할 수가 없다. 왜냐하면 진리는 변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문제는 복음을 전
이철재 감독   2002-12-30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6]교회 정치의 유치화
어느 여론조사 기관에서 조사한 바에 의하면 국회의원 신임도가 3.8%였고, 검찰이 12%였다고 합니다. 게다가 추석 때 국민정서가 65%이상이 불안 감정을 느끼고 있다는 발표였습니다. 저는 정말 그럴까 하는 의구심을 가지면서 또는 정확하지 않은 여론조
김기원 목사   2002-12-18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6]교회 정치의 유치화
어느 여론조사 기관에서 조사한 바에 의하면 국회의원 신임도가 3.8%였고, 검찰이 12%였다고 합니다. 게다가 추석 때 국민정서가 65%이상이 불안 감정을 느끼고 있다는 발표였습니다. 저는 정말 그럴까 하는 의구심을 가지면서 또는 정확하지 않은 여론조
김기원 목사   2002-12-18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5]풀어주는 교회
훌륭한 사역자와 그렇지 못한 사역자의 구별은 매우 간단하다. 사람을 죄나 율법으로 꼭꼭 묶어 두는 사람은 좋은 사역자가 아니요, 사람을 자유롭게 풀어주어 기쁨과 즐거움으로 훨훨 날게하는 자는 좋은 사역자라 할 수 있다. 악한 생각에 사로잡히지 않은,
김조년 교수   2002-12-12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5]풀어주는 교회
훌륭한 사역자와 그렇지 못한 사역자의 구별은 매우 간단하다. 사람을 죄나 율법으로 꼭꼭 묶어 두는 사람은 좋은 사역자가 아니요, 사람을 자유롭게 풀어주어 기쁨과 즐거움으로 훨훨 날게하는 자는 좋은 사역자라 할 수 있다. 악한 생각에 사로잡히지 않은,
김조년 교수   2002-12-12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4]“목회는 목사의 전유물이 아니다”
- 한사람 몫만 일하면서 살게 할 것인가? - 지난 11월 9일 영락교회 베다니 홀에서는 24년째 맞이하는 장애우 겨울나기 증권단 자선음악회가 열렸는데, 1급 뇌성마비 장애우가 전동휠체어를 타고 다니며 사회를보는 등 시종 은혜롭게 진행됐다. 물론 성악
김원철 목사   2002-12-06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4]“목회는 목사의 전유물이 아니다”
- 한사람 몫만 일하면서 살게 할 것인가? - 지난 11월 9일 영락교회 베다니 홀에서는 24년째 맞이하는 장애우 겨울나기 증권단 자선음악회가 열렸는데, 1급 뇌성마비 장애우가 전동휠체어를 타고 다니며 사회를보는 등 시종 은혜롭게 진행됐다. 물론 성악
김원철 목사   2002-12-06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3]누가 이단인가?
기적을 말하는 것일까? 며칠전 모아실 목사 초청 집회가 있었는데, 그것을 위한 신문 광고 문안을 읽으면서 착잡한 마음이었다. 광고 문안의 대강은 이렇다. “모아실 페레이라 목사는 … 브라질의 아나콘디아 목사로 불리며, 수많은 치유와 기적과 물권회복의
조효근(본지 발행인)   2002-11-28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3]누가 이단인가?
기적을 말하는 것일까? 며칠전 모아실 목사 초청 집회가 있었는데, 그것을 위한 신문 광고 문안을 읽으면서 착잡한 마음이었다. 광고 문안의 대강은 이렇다. “모아실 페레이라 목사는 … 브라질의 아나콘디아 목사로 불리며, 수많은 치유와 기적과 물권회복의
조효근(본지 발행인)   2002-11-28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2]신학교의 변질화
장위제일교회 담임기독교예술총연합회 회장 말씀의 변질화와 영성의 상업화는 결국 신학의 변질을 가져오게 되고 또한 신학의 변질이 말씀의 변질과 영성의 상업화를 가져오게 된 것입니다. 철저한 말씀신앙과 보수적 신학의 뿌리가 튼튼한 신학교 교수들, 성령충만한
김기원 목사   2002-11-20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2]신학교의 변질화
장위제일교회 담임기독교예술총연합회 회장 말씀의 변질화와 영성의 상업화는 결국 신학의 변질을 가져오게 되고 또한 신학의 변질이 말씀의 변질과 영성의 상업화를 가져오게 된 것입니다. 철저한 말씀신앙과 보수적 신학의 뿌리가 튼튼한 신학교 교수들, 성령충만한
김기원 목사   2002-11-20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1]한국 교회는 주일 예배에 성만찬 기념을 회복하라
지금 사회에 확산되고 있는 주 5일 근무제가 교회와 성도들에게 큰 고민을 안겨 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주일 예배를 줄이고 주일 예배를 대신하여 금요일 정규 예배 또는 주일 밤 예배를 편성하여 교인들의 세속 욕구에 약삭빠르게 대처하는 교회의 모습을 어
오수강 목사   2002-11-13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1]한국 교회는 주일 예배에 성만찬 기념을 회복하라
지금 사회에 확산되고 있는 주 5일 근무제가 교회와 성도들에게 큰 고민을 안겨 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주일 예배를 줄이고 주일 예배를 대신하여 금요일 정규 예배 또는 주일 밤 예배를 편성하여 교인들의 세속 욕구에 약삭빠르게 대처하는 교회의 모습을 어
오수강 목사   2002-11-13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0]하나님의 새로운 집
순수한 우리말로는 삶의 터전을 혹은 생활 공간을 `집'이라고 한다. 태아가 사는 집은 자궁이고, 영혼이 사는 집은 육신이고, 가족이 사는 집은 가정이고, 인류가 사는 집은 지구촌이고, 모든 만물이 사는 집은 `집 宇 집 宙'해서 우주이다. 인간은 삶의
김영일 교수   2002-11-07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40]하나님의 새로운 집
순수한 우리말로는 삶의 터전을 혹은 생활 공간을 `집'이라고 한다. 태아가 사는 집은 자궁이고, 영혼이 사는 집은 육신이고, 가족이 사는 집은 가정이고, 인류가 사는 집은 지구촌이고, 모든 만물이 사는 집은 `집 宇 집 宙'해서 우주이다. 인간은 삶의
김영일 교수   2002-11-07
 41 | 42 | 43 | 44 | 4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