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8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9]하나를 향하여 나가는 교회
작년 9월 11일 미국 뉴욕의 세계무역센타에 큰 충격이 있은 뒤 세계는 평화와 전쟁의 갈림길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을 때다. 눈에 보이는 큰 충격과 공포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무서운 전쟁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듯이 보이기도 할 때다. 특히 미국에서는
김조년 교수   2002-10-31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9]하나를 향하여 나가는 교회
작년 9월 11일 미국 뉴욕의 세계무역센타에 큰 충격이 있은 뒤 세계는 평화와 전쟁의 갈림길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을 때다. 눈에 보이는 큰 충격과 공포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무서운 전쟁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듯이 보이기도 할 때다. 특히 미국에서는
김조년 교수   2002-10-31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8]“신(하나님)이 보고 있다”
- 목회자들은 왜 말이 없는가? - 지난 3월 터키, 그리스 성지순례 시 아테네 파르테논 신전을 갔을 때의 이야기다. 고대 그리스의 위대한 조각가 페이디아스(phidias)에 관한 이야기였다. 그는 기원전 440년경 여러 조각 작품의 제작을 의뢰 받았
김원철 목사   2002-10-24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8]“신(하나님)이 보고 있다”
- 목회자들은 왜 말이 없는가? - 지난 3월 터키, 그리스 성지순례 시 아테네 파르테논 신전을 갔을 때의 이야기다. 고대 그리스의 위대한 조각가 페이디아스(phidias)에 관한 이야기였다. 그는 기원전 440년경 여러 조각 작품의 제작을 의뢰 받았
김원철 목사   2002-10-24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7]부흥회의 수단화
장위제일교회 담임/기독교예술총연합회 회장 한국교회 뿐 아니라 세계 그 어느 나라 교회이던 부흥회를 통해 개심 크리스찬이 늘게 되고, 교회가 말씀으로 돌아오게 된 역사는 다 언급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전도부흥회든 또는 선교부흥회든 심령부흥회든, 사경회
김기원 목사   2002-10-16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7]부흥회의 수단화
장위제일교회 담임/기독교예술총연합회 회장 한국교회 뿐 아니라 세계 그 어느 나라 교회이던 부흥회를 통해 개심 크리스찬이 늘게 되고, 교회가 말씀으로 돌아오게 된 역사는 다 언급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전도부흥회든 또는 선교부흥회든 심령부흥회든, 사경회
김기원 목사   2002-10-16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6]기독교 세미나의 기업화
`세미나'라는 말이 최근에 대중화되었습니다. 특히 기독교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용어요, 모임이라고 해도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세미나(seminar)가 기여한 공로도 절대 무시할 수 없습니다. 세미나를 악용하고, 사이비 세미나를 경계하고, 경고하고
김기원 목사   2002-10-10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6]기독교 세미나의 기업화
`세미나'라는 말이 최근에 대중화되었습니다. 특히 기독교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용어요, 모임이라고 해도 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세미나(seminar)가 기여한 공로도 절대 무시할 수 없습니다. 세미나를 악용하고, 사이비 세미나를 경계하고, 경고하고
김기원 목사   2002-10-10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5]한국교회는 선지자와 예언자의 책임을 회복하라
교회의 세상에 대한 역할은 세례 요한의 외침에서 그 모델을 찾을 수 있다. 세례요한은 회개의 세례를 외쳤으나 그 대상 중에 바리새인, 사두개인 등 당시의 종교를 앞세운 정치인들을 제외했을 뿐 아니라 그들이 나아오는 모습을 보고 “독사의 자식들아 누가
오수강 목사   2002-10-04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5]한국교회는 선지자와 예언자의 책임을 회복하라
교회의 세상에 대한 역할은 세례 요한의 외침에서 그 모델을 찾을 수 있다. 세례요한은 회개의 세례를 외쳤으나 그 대상 중에 바리새인, 사두개인 등 당시의 종교를 앞세운 정치인들을 제외했을 뿐 아니라 그들이 나아오는 모습을 보고 “독사의 자식들아 누가
오수강 목사   2002-10-04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4]시골교회를 살리기 위하여
지금 우리가 시골을 살리자고 주장하는 것은 솜뭉치로 바위를 치는 것 같이 반응이 전혀 없는 것이 될 수도 있다. 자연환경이나 사람들의 정서를 높이는 것으로는 시골이 좋은 곳이지만, 편하게 살고 안락하게 살기 위한 곳으로 시골은 아니라고 느끼기 때문이다
김조년 교수   2002-09-26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4]시골교회를 살리기 위하여
지금 우리가 시골을 살리자고 주장하는 것은 솜뭉치로 바위를 치는 것 같이 반응이 전혀 없는 것이 될 수도 있다. 자연환경이나 사람들의 정서를 높이는 것으로는 시골이 좋은 곳이지만, 편하게 살고 안락하게 살기 위한 곳으로 시골은 아니라고 느끼기 때문이다
김조년 교수   2002-09-26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3]전쟁(戰爭)과 평화(平和)
온 세계를 놀라게 했던 미국 9·11 테러 사건이 일어난 지도 벌써 한 해를 넘겼다. 영화에서나 볼 수 있을 것 같던 현장의 악몽도 어느덧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서 서서히 잊혀져 가고 있다. 그런데 그 곳 현장인 뉴욕의 세계무역센터 부지에는 이미 튼튼한
김영일 교수   2002-09-18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3]전쟁(戰爭)과 평화(平和)
온 세계를 놀라게 했던 미국 9·11 테러 사건이 일어난 지도 벌써 한 해를 넘겼다. 영화에서나 볼 수 있을 것 같던 현장의 악몽도 어느덧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서 서서히 잊혀져 가고 있다. 그런데 그 곳 현장인 뉴욕의 세계무역센터 부지에는 이미 튼튼한
김영일 교수   2002-09-18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2]“영성의 상업화 우려”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 하는 때가 이르리니 사람들은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딤후3:1∼)' 21세기는 `마지막 때'라는 개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크리스찬들이 가지고 있는 공통적인 생각으로 압니다. 그것은 말세의 징조인 윤리적
김기원 목사   2002-09-12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2]“영성의 상업화 우려”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 하는 때가 이르리니 사람들은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딤후3:1∼)' 21세기는 `마지막 때'라는 개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크리스찬들이 가지고 있는 공통적인 생각으로 압니다. 그것은 말세의 징조인 윤리적
김기원 목사   2002-09-12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목사가 변해야 교회가 산다”
얼마 전 S대 대학원 동문 조찬 모임에 특강강사로 모 국회의원을 모신 일이 있었다. 참석자들은 한결같이 `정치개혁'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국민들의 세금으로 세비를 받으면서 하는 일이 무엇이냐고 따졌다. 필자도 질문이 있다고 손을 들었다. “현재
김원철 목사   2002-09-05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목사가 변해야 교회가 산다”
얼마 전 S대 대학원 동문 조찬 모임에 특강강사로 모 국회의원을 모신 일이 있었다. 참석자들은 한결같이 `정치개혁'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국민들의 세금으로 세비를 받으면서 하는 일이 무엇이냐고 따졌다. 필자도 질문이 있다고 손을 들었다. “현재
김원철 목사   2002-09-05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0]한국 교회는 욕심을 버려야 한다
선교 200년을 바라보는 한국 교회는 그동안 열심히 전도하여 세계적인 교회들을 이룩한 것에 대하여 하나님께 감사 드려야 한다. 그리고 크고 작은 국란을 극복하고 가난과 고난 속에도 열심히 전도하여 대형 교회들을 세울 수 있었고, 그 교회를 통해 한국
오수강 목사   2002-08-22
[21세기 한국교회 대안] [1030]한국 교회는 욕심을 버려야 한다
선교 200년을 바라보는 한국 교회는 그동안 열심히 전도하여 세계적인 교회들을 이룩한 것에 대하여 하나님께 감사 드려야 한다. 그리고 크고 작은 국란을 극복하고 가난과 고난 속에도 열심히 전도하여 대형 교회들을 세울 수 있었고, 그 교회를 통해 한국
오수강 목사   2002-08-22
 41 | 42 | 43 | 44 | 4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