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6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수도사들과 60명의 성도들이 함께 하는 나실인수도원
윤뵈뵈 원장을 비롯 8명의 독신 수도사 주변으로 신자들이 찾아오다10년간은 외부와 단절, 그후 영성 강론의 문 열자 입소문 타고 방문욕구를 가라앉히고 그리스도의 오감과 빛으로 자리할 수 있도록 도와 세상은 날이 갈수록 아름다워지지 않고 더 험악해져가는
양승록 기자   2015-03-11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원어로 성경 번역, 빛 선사하다
히브리어로 가정예배 드리고파 신학 마치고 이스라엘行-4년간 온 가족이 1독 구약 6년, 신약 4년 번역, 이후 신구약 일관성 작업 거쳐 출간하다 원문 따르지 못한 번역의 허실(虛失) 성경 곳곳에…직역성경으로 바로잡는 쾌거 원어로 쓰인 성
양승록 기자   2015-02-26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한국교회 회복 위해 필요한 것, 그리스도인다움 위해 몸부림친다
사순절에 죽음예비학교 호응 커…우울증·불안장애 극복학교로 신자들 도와교회학교, 기도회, 기도원의 꺼져가는 불씨 살려야 한국교회 회복 가능하다지난해 세례자 75명, 여전히 비신자 많은 사회 속 올 목표 300명 향해 매진 ✚ 우
양승록 기자   2015-02-12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내 삶의 현장이 곧 예수의 실체를 말해주는 것이다”
작은불씨기도회 모임이 1월 13일 오후부터 16일 오전까지 3박 4일동안 경기도 벽제 동광원 헌신관에서 진행되었다. 헌신관은 동광원 창설자 이현필 선생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2013년에 지어진 한옥집이다. 이번에 10회째 진행되는 작은불씨기도회.
양승록 기자   2015-02-06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하나님의 꿈, 2천 명 학생들의 꿈이 되다
전국의 110여 개 교회에서 2천여 명의 청소년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서산교회(이기용 목사)가 1월 19~22일 3박4일간 마련한 초교파 중고등부 연합수련회에 참여한 학생들이다. 은혜의 성회 때문인지 마지막 집회에 참여한 학생들의 모습이나 강사 이기용
양승록 기자   2015-01-28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반석위에 세워지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
1월 25일 원로목사 추대와 함께 담임목사 취임으로 바통 넘기게 돼신학교 4학년 때 개척, 건축하고 신자 기르며 살다보니 ‘벌써 은퇴’“파도가 치면 그 파도를 타고, 인내하면 목회도 인생도 성공하게 돼” ::: 무계획 속 드려진 개척이었지만서울 은평구
양승록 기자   2015-01-21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영성이 약해지면 아무리 뛰어나도 맹탕이다”
유하면 할수록, 지배하면 할수록 욕망은 커지고 만족할 수 없는 인간의 실체사욕을 추구하는 것을 배설물로 여기고 예수 한 분만으로 만족하는 기쁨 누려야 독신 수도회 2곳 외에 가정을 가진 이들끼리 영성 훈련 하는 제3의·재속 수도회------------
양승록 기자   2015-01-15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말씀에 순종하여 분쟁을 그치자, 말씀대로 살자"
건강한 교회 소신있는 목회를 위해서 ‘자비량목회’ 해보니 좋은 대안이다지역 목회자들끼리 소통 전혀 없고, 작은교회 외면하는 건 긍휼 마음 부재 2014년을 보내고 새해를 맞는 마음들이 가볍지 않은 듯하다. 세월호의 여파가 아닐까 싶다. 국민들 가슴 속
양승록 기자   2014-12-30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성탄 선물, "성경 1독" ONE BODY 어떨까!
일독 돕는 ‘바이블 타임(BibleTime)’-성경 읽기 운동 선교단체 ‘원바디’ 간절함 성경 본문을 중심으로 편집, 매일 20분이면 누구나 1년에 성경 1독 할 수 있어 12월의 성탄절을 앞두고 교회와 신자들은 행사와 예배 등으로 마음이 들뜬다. 세
양승록 기자   2014-12-18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혼자 개척 힘든 시대, "선배들이 함께 짐을 진다"
한국에 기독교 역사가 들어온 지 130여 년, 그동안 한국교회는 개척을 통해 성장해 왔지만 10여 년 전부터인가 정체기에 접어들면서 이제 개척은 옛말이 되어버리는 느낌이다. 사명에 의한 단독 개인 개척은 무모하다고들 말한다. 이런 시대에 몇몇 교단들은
양승록 기자   2014-12-10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복음 담은 바른 교회 공동체로 자리매김하다
개혁교회 신앙고백서와 고전으로 신자들의 신앙 기초 다져성가대 없이 모든 회중이 함께 시편 찬송 부르고, 헌금은 무기명으로내년에는 가정에서 신앙교육 이뤄지도록 ‘제네바 교리문답’ 계획 올해로 창립된 지 14년 된 교회, 찬양대 없이 시편찬송으로 드리는
양승록 기자   2014-12-01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끊임없는 자기반성, 주님의 길 추구하고 찾고 두드리는 삶"
성당에서 상주하는 신부, 교회에서 사택이 ‘밖으로’ 나간 폐해 없을까어렵고 힘들다고 선교비 중단하는 폐단 없어져야-65구역별 매주 선교헌금 ‘예성인’으로 자리매김한 사연-마음 비우고 교단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 ●● 교회에 가면 목사가 없다?“왜 신부
양승록 기자   2014-11-13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마틴 루터의 만인제사장 주창대로 7교회 평신도들이 설교하다
평신도들의 설교 준비, 그것 또한 세워나가는 과정주체적으로 평신도들이 신앙생활 할 수 있게 도와야 목사에게도 버거운 게 ‘설교’라고들 한다. 그런데 평신도들이 그것에 도전했다. 평신도들 중심으로 운동을 하고 있는 정의평화를위한기독인연대(공동대표 박연미
양승록 기자   2014-10-29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버틸 수 있는 비결요? “베드로의 헛 그물질을 생각해요”
4년 개척 실패하면서 철저히 느끼게 된 ‘하나님이 목회하심’의 은총창세기 전에 출애굽기를 가르치고, 최근 계시록 가르치는 이유 있다말씀 가르치는 열정 크고, 예배시간 설교는 보통 1시간 훌쩍 넘겨 ‘눈물 젖은 빵을 먹어보지 않은 자와는 인생을 논하지
양승록 기자   2014-10-23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말로만이 아닌 “우리교회는 진정 신령한 가족”
목회자는 신자 관찰해 문제 있으면 함께 풀고, 이웃 돕는 일에 자발적성도들 자녀처럼 여기며 말씀 중심으로 가르치고 실천 강조하니 “달라져” “성도들을 자녀처럼 여기는 담임목사의 마음”, “신령한 가족”, “자녀가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아비의 인내심.”이
양승록 기자   2014-10-08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연탄난로 교회, 따뜻한 교회”로 소문이 난 교회
개척교회지만 51% 재정 선교와 구제에 사용할 정도로 안팎 사역 늘려버스정류장에서 맥반석계란(야구르트) 나눔 3년-감사의 물결 뭉클뭉클개척교회 세워나가기 위해 두 목회자 ‘동역’ 행진, 타교회에도 이어지길 한 목회자가 개척해 6년간 사역했으나 끝내 ‘
양승록 기자   2014-10-01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교회 내에서 사도행전 정신을 회복하라”
10월 6일 2015년 목회계획 컨퍼런스 통해 전문화된 목회 제시 21C목회연구소(소장 김두현 목사)는 10월 6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전하리교회(동탄성전 조한권 목사)에서 2015년 목회계획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2015년 목회계획 컨퍼런스를 진
양승록 기자   2014-09-25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주일학교 감소, 심각하시죠? 아낌없이 지원하세요”
주일학교 모판 준비위해 임산부·아기학교, 어린이집, 선교원 등 진행세상에 빼앗기지 않고 이끌 수 있는 다양한 스포츠나 문화 동아리 필요침체기 목회자로서 드는 책임감, 후배들에게 부흥하는 교회 물려주고파 한국교회는 주일학교가 침체기에 들어 아예 예배마저
양승록 기자   2014-09-18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35년 역사 속 교회, 뒤돌아보니 모든 것이 은혜”
30년간 성전 위해 부지 매입, 건축 등 여섯 번이나 할 정도천막 치고 목회하기 시작했는데 지금의 모습은 주님의 은총 성경의 본질로 돌아가 겸손히 낮아져 복음 전하고 이웃 섬겨“남의 땅에 천막을 짓고 시작했는데, 여기까지 인도하신 것을 생각하면 하나님
양승록 기자   2014-09-03
[소중한 목회, 함께 하는 교회] 작은교회들의 하모니가 영글어 지역 속으로 스며들어간다
주중에는 악기 배우고 익혀 캠프에서 가르치고 공연수준급의 강사들의 지도로 이뤄지니 주민들도 인정부흥 장담할 수 없지만 작은교회들 활기, 결속 ‘짱’ 5~7개의 작은교회가 함께 한 2박 3일간의 캠프가 진행, 작은교회에 희망과 활기를 주고 있다.‘지노밴
양승록 기자   2014-08-27
 1 | 2 | 3 | 4 | 5 | 6 | 7 | 8 | 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