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4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건강칼럼] [유승원] 머리카락이 빠진다
머리카락이 하루 50~60개 빠지는 것은 보통이다. 100개 이하 빠지는 것은 걱정 없으나 많이 빠지면 탈모라 할 수 있다.① 원형탈모증 : 머리카락이 빠지는 범위나 숫자는 사람마다 다르나 밤톨 만하게 빠지는 것이 특징이다. 과로
유승원 원장   2013-09-26
[건강칼럼] [건강칼럼-이주성] 성적 반응에 대한 불평
Q : 요즘 남편과 냉전 중입니다. 저와의 성관계가 재미없다고 합니다. 남편이 애무하고, 잘 해보려고 노력해도 제가 성적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고 불평을 합니다. 이제 제 곁에 오지도 않아요.A : 여성 성기능
이주성비뇨기과 원장 이주성   2013-09-12
[건강칼럼] [건강칼럼-고병인] 중독의 대물림 현상
부모들 중 한 사람이 중독된 가정에서 자라났다면 당신도 중독자가 되거나 중독자의 삶에 연관될 가능성이 많다. 부모 두 사람이 모두 중독자라면 당신이 중독에 빠질 가능성은 더 높아진다. 중독이라는 질환은 가족들과의 관계를 단절시켜서 각자 분리된 채 중독
한국회복사역연구소 소장 고병인   2013-09-04
[건강칼럼] [건강칼럼-전세일] 난치병의 정복
질병의 기원은 지구상에 나타난 생물체의 기원과 거의 같은 시기였으며 질병에서부터 해방되기 위한 인간의 노력은 인간의 역사와 더불어 시작된 것이다. 원시 미개인들은 질병이 노여움을 산 악령에 의해서 보내진 것이라고 믿었고, 따라서 치료법은 침입해 있는
CHA의과학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 원장 전세일   2013-08-28
[건강칼럼] [건강칼럼-유승원] 경심증이란
경심증은 빈혈이 오는 신경쇠약 증상으로 가슴이 두근거리고 불안하며 초조하고 불면증 등 심장병의 일환이다. 신경이 쇠약해졌을 때 나타나며 체력이 떨어지고 식은땀을 흘리며 혈액순환장애가 나타난다.심장병이란 진단을 받으면 죽거나 오랫동안 병석에 누워 고생할
편집부   2013-08-07
[건강칼럼] [건강칼럼-이주성] 발기부전으로 잠자리 피하는 남편, 해결법이 있나요?
Q : 저는 결혼 1년차이고, 서른세 살입니다. 요즘 걱정이 생겼습니다. 최근에 남편이 발기가 안 되고, 되더라도 완전하지 못하고 금방 풀어집니다. 제 앞에서 그런 모습을 보이더니 스스로 굉장히 자존심 상해했습니다. 그러고는 한동
이주성 / 이주성비뇨기과 원장   2013-07-24
[건강칼럼] [건강칼럼-전세일] 화병(火病)
우리 마음속에 불(火)처럼 치밀어 오르는 감정을 우리는 ‘화가 난다’고 하며, 이런 감정이 밖으로 발산되지 못하고 속에 억제되어 울체(鬱滯)된 상태로 있을 때 ‘울화(鬱火)’라고 하고, 이렇게 속에 쌓였던 화가 발산될 때 ‘울화통이 터졌다’는 말도 한
편집부   2013-07-10
[건강칼럼] [건강칼럼-유승원] 여름철 식중독
식중독을 조심해야 한다. 필수 예방법은 손 씻기, 물 끓여 먹기, 익혀 먹기 등 쉬운 방법이다. 그러나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 복통, 구토, 설사 등 큰 고통을 겪는 병이다. 보건 당국의 조사에 따르면 식중독의 원인으로 노로 바이러스 20%, 대장균 1
편집부   2013-07-01
[건강칼럼] [건강칼럼-이주성] 남편이 저를 피하는데 어떻게 하나요?
Q : 결혼 7년차 주부입니다. 성관계 후 아무 생각 없이 남편에게 성기가 좀 작은 것 같다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그 후로 6개월이 되었는데 남편이 저를 피합니다. 저를 대하는 태도도 냉담해지고 잠자리도 거절합니다. 심지어 밖에
이주성비뇨기과 원장   2013-06-24
[건강칼럼] [건강칼럼-유승원] 식욕 없다 어떻게 할까
봄철은 발생원기(에너지)가 많이 필요한 계절이기에 식욕이 없다고 생각되면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봄철 식욕이 없다거나 수면에 지장이 있으면 체중변화, 건강 상태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첫째, 식욕이 떨어지면 그 원인이 무엇인가 알아야 한다
편집부   2013-06-05
[건강칼럼] [건강칼럼-전세일] 여름에 맞게 여름나기
계절이 바뀐다는 것은 일정한 기후의 양상이 바뀐다는 것이고, 기후가 바뀐다는 것은 근본적으로 기온과 습도가 바뀌는 것을 의미한다. 덥고 추운 것, 그리고 건조하고 습한 것이 실은 계절마다 다르고 달마다 다르고 날마다 다르며 심지어는 시간마다 다른 것이
편집부   2013-05-22
[건강칼럼] [건강칼럼-이주성] 헤어져야 하나요?
Q : 스물여덟 살 된 여자입니다. 남자 친구와 사귄지 5년 되었습니다. 만나는 동안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성관계를 해왔습니다. 임신 한 적이 있고요. 처음에는 몰랐는데 남자 친구가 점차 폭력적이 되어 갑니다. 거의 매일 술을 마
이주성비뇨기과 원장 이주성   2013-05-15
[건강칼럼] [건강칼럼-유승원] 자궁암
우리나라 자궁암의 발병률은 후진국 수준이다. 세계에서 자궁암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콜롬비아는 여성 10만 명당 65명이, 발병률이 제일 낮은 이스라엘은 4.5명, 미국과 일본은 17명 정도가 자궁암에 걸려있다. 우리나라는 경부암이 성생활을 시작하는 나
편집부   2013-05-08
[건강칼럼] [건강칼럼-전세일] 통증의 성격
사람이 느끼는 ‘아픔’에는 4가지 형태가 있다. ① 생리적 통각이다. 이것은 바늘에 찔리면 아프게 느껴지는 정상적인 감각이다. 몸이 손상을 받고 있으니 빨리 손을 써서 그 부위를 보호하고 치료하라는 신호이다. 이 통각의 예민성은 사람에 따라 다르고,
CHA의과학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 원장 전세일   2013-05-02
[건강칼럼] [건강칼럼-이주성] 어디까지 말해야 할까요
Q : 결혼을 앞두고 교제하고 있는 30살의 여자입니다. 대학에 다닐 때 남자친구와 지방에서 동거했고, 호주에서 언어 연수기간 동안에는 다른 남자친구와 동거한 적이 있습니다. 두 번 모두 동거가 잘못인지 모르고 편하게 생각하고 했습니다. 주위 친구들의
이주성비뇨기과 원장 이주성   2013-05-02
[건강칼럼] [건강칼럼-유승원] 황사는 어떻게 할까
봄철의 불청객으로 불리는 황사의 상륙이 올해는 더욱 잦아질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다.하나, 황사는 기관지염, 안과질환, 피부염, 기관지 천식, 아토피성 비염 등의 고통을 준다.둘, 황사철 건강관리는 어떻게 할까.1.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와 노인들은 외
잠실유승원한의원   2013-04-15
[건강칼럼] [건강칼럼-최서형] 공복감의 원인
직장인들의 경우 자주 술자리를 갖게 되는데 술 먹는 횟수가 늘어날수록 위장과 간을 비롯한 우리 몸은 알코올에 시달리게 되며 스트레스가 누적되어 몸이 알게 모르게 망가져 간다. 술자리에서 안주를 충분히 먹었는데도 공복감이 느껴진다면 그냥 넘겨서는 안 된
위담한방병원장 최서형   2013-04-02
[건강칼럼] [건강칼럼] 지혜로 건강 챙긴다
미국의 한 병원에서 경험한 일이다. 한 환자가 기운도 없고, 온몸이 쑤시고, 등이 몹시 아프다고 왔다. 그는 얼굴이 벌겋게 달아올라 있었고 몸은 뚱뚱했다. 엑스레이 사진에는 심한 골다공증이 생겨서 등뼈 서너 개가 깡통 찌그러지듯 찌부러져 있었다. 그는
CHA의과학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 원장 전세일   2013-03-06
[건강칼럼] [건강칼럼-이주성] 오르가슴에 대한 환상이 불륜을 부른다
Q : 결혼 2년차인 32세의 주부입니다. 일주일에 한번 정도 성관계를 하는데 오르가슴은 10번 중에 1~2번 느낍니다. 저에게 문제가 있는지 남편에게 문제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남편의 성기는 큰 편이 아니고 삽입해서 사정하는
편집부   2013-02-25
[건강칼럼] [건강칼럼-유승원] 비알콜성 지방간이란
간장은 영양소와 에너지를 저장하고 조직에 배분하며, 유독물질을 걸러주는 해독작용을 한다. 알콜성 간염은 칡(갈근), 산사(아그배), 콩나물, 인진쑥(사철 쑥) 각 300g 분말, 오자대환을 만들어 1일 3회 30알씩 복용한다.비알콜성 지방간이라 하면
편집부   2013-02-1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