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4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건강칼럼] [건강칼럼-고병인] 거짓 배우는 중독 가정 아이들
중독 가정의 구성원들은 문제에 둔감해지기 위해서 다른 기분전환거리나 방법을 찾게 됩니다. 자신을 마비시키려고 노력하다가 자신도 중독 여행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엄마와 아빠가 아빠의 도박 빚 때문에 늘 똑같은 싸움을 되풀이한다면 자녀는 부모를 말리고 싶
들소리신문   2014-02-05
[건강칼럼] [건강칼럼-전세일] 불건강과 미병
이 지구 위에는 60억의 인구가 살고 있다. 그 중 극히 일부가 환자이고, 또 극히 일부가 건강한 사람이다. 그 나머지는 불건강(不健康)한 사람이다. 전체 인구에 비해 환자는 극히 일부이고 진짜 건강한 사람도 환자 수와 비슷하게 극히 일부일 뿐이고 그
들소리신문   2014-01-23
[건강칼럼] 겨울철 미용관리
◆ 메마른 입술겨울이면 입술이 건조해지고 소화가 잘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처음에는 입술에 하얀 각질이 생기고 트고 갈라진다. 매운 음식을 먹으면 입술이 쓰라리고 따갑다. 그렇기에 립스틱을 바르면 갈라져 피가 나오고 아프기도 하다. 또한 춥고 건조한
들소리신문   2014-01-17
[건강칼럼] 사랑은 감정이 아닌 의지
Q: 결혼한 지 4년 된 두 아이의 엄마입니다. 결혼 초에는 남편과 잠자리하는 것이 즐겁고 기다려졌는데 언제부터인지 시들해졌습니다. 남편은 시도 때도 없이 잠자리를 요구합니다. 내가 거절할 때마다 화를 내고 다음날 술을 먹고 늦게 들어옵니다. 부부사이
들소리신문   2014-01-09
[건강칼럼] 중독에 무너지는 논리와 이성
중독은 중독자 주변 사람들이나 본인조차도 중독의 관계가 형성된다는 것을 알기 전에 중독자의 내면에 파묻혀 있는 정서적인 착각으로부터 이미 시작됩니다. 중독자는 중독이 정서적인 수준에서 단단히 자리 잡고 난 후에야 비로소 중독적인 신념 체계를 구축하기
들소리신문   2013-12-31
[건강칼럼] [전세일] 건강하게 겨울나기
주위환경과 자연이 우리 건강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치는 요소들 중에는 기압, 온도, 습도의 역할이 크다. 겨울은 ‘춥다’, ‘건조하다’, ‘밤이 길다’ 하는 것으로 특징지을 수 있다. 그러니까 겨울철의 건강관리는 추위와 건조함과 긴 밤에 대처하는 방법
전세일   2013-12-05
[건강칼럼] [유승원] 변비 어떻게 할까
예로부터 우리 선조들은 건강 조건으로 3쾌를 말했다. 잘 먹고(쾌식), 잘 자고(쾌면), 변을 잘 보아야(쾌변) 건강하다는 것이다. 현대인들은 스트레스가 쌓이거나 먹거리 이상, 기초 운동부족으로 인해 변비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3개월 동안 다
유승원   2013-11-14
[건강칼럼] [이주성] 내가 동성애자인가요?
Q : 그때가 3월 중순 경이었던 것 같습니다. 거래처 사장님과 가는 방향이 같다 보니 술 한 잔 더 하자는 거래처 사장님의 제의를 뿌리치지 못하고 중간에 택시에서 내려 또다시 술집으로 향했습니다. 사장님이 집에 아무도 없으니 잠
이주성   2013-10-24
[건강칼럼] [고병인] 버림받음의 두려움
아이들은 태어나서 맨 먼저 부모와의 관계에서 신뢰감을 체험하느냐 불신감을 체험하느냐에 따라서 의존성과 독립성의 기초를 마련하게 됩니다. 엄마의 나타남과 사라짐, 양육의 질이 일관성이 없거나 동일하지 못하고, 친밀감이 결여되면 의존성과 독립성은 더욱 문
고병인   2013-10-16
[건강칼럼] [전세일] 일소일소(一笑一少)
많이 웃으면 ‘싱거운 사람’, ‘실없는 사람’이라던가, ‘넌 허팟줄이 끊어졌냐?’라고 핀잔을 듣기가 일쑤인 우리 문화에 너무 익숙한 한 유학생이 1960년대 중반에 미국에 유학을 갔을 때 미국 사람들은 참으로 많이 웃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단다. 텔레
전세일   2013-10-10
[건강칼럼] [유승원] 머리카락이 빠진다
머리카락이 하루 50~60개 빠지는 것은 보통이다. 100개 이하 빠지는 것은 걱정 없으나 많이 빠지면 탈모라 할 수 있다.① 원형탈모증 : 머리카락이 빠지는 범위나 숫자는 사람마다 다르나 밤톨 만하게 빠지는 것이 특징이다. 과로
유승원 원장   2013-09-26
[건강칼럼] [건강칼럼-이주성] 성적 반응에 대한 불평
Q : 요즘 남편과 냉전 중입니다. 저와의 성관계가 재미없다고 합니다. 남편이 애무하고, 잘 해보려고 노력해도 제가 성적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고 불평을 합니다. 이제 제 곁에 오지도 않아요.A : 여성 성기능
이주성비뇨기과 원장 이주성   2013-09-12
[건강칼럼] [건강칼럼-고병인] 중독의 대물림 현상
부모들 중 한 사람이 중독된 가정에서 자라났다면 당신도 중독자가 되거나 중독자의 삶에 연관될 가능성이 많다. 부모 두 사람이 모두 중독자라면 당신이 중독에 빠질 가능성은 더 높아진다. 중독이라는 질환은 가족들과의 관계를 단절시켜서 각자 분리된 채 중독
한국회복사역연구소 소장 고병인   2013-09-04
[건강칼럼] [건강칼럼-전세일] 난치병의 정복
질병의 기원은 지구상에 나타난 생물체의 기원과 거의 같은 시기였으며 질병에서부터 해방되기 위한 인간의 노력은 인간의 역사와 더불어 시작된 것이다. 원시 미개인들은 질병이 노여움을 산 악령에 의해서 보내진 것이라고 믿었고, 따라서 치료법은 침입해 있는
CHA의과학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 원장 전세일   2013-08-28
[건강칼럼] [건강칼럼-유승원] 경심증이란
경심증은 빈혈이 오는 신경쇠약 증상으로 가슴이 두근거리고 불안하며 초조하고 불면증 등 심장병의 일환이다. 신경이 쇠약해졌을 때 나타나며 체력이 떨어지고 식은땀을 흘리며 혈액순환장애가 나타난다.심장병이란 진단을 받으면 죽거나 오랫동안 병석에 누워 고생할
편집부   2013-08-07
[건강칼럼] [건강칼럼-이주성] 발기부전으로 잠자리 피하는 남편, 해결법이 있나요?
Q : 저는 결혼 1년차이고, 서른세 살입니다. 요즘 걱정이 생겼습니다. 최근에 남편이 발기가 안 되고, 되더라도 완전하지 못하고 금방 풀어집니다. 제 앞에서 그런 모습을 보이더니 스스로 굉장히 자존심 상해했습니다. 그러고는 한동
이주성 / 이주성비뇨기과 원장   2013-07-24
[건강칼럼] [건강칼럼-전세일] 화병(火病)
우리 마음속에 불(火)처럼 치밀어 오르는 감정을 우리는 ‘화가 난다’고 하며, 이런 감정이 밖으로 발산되지 못하고 속에 억제되어 울체(鬱滯)된 상태로 있을 때 ‘울화(鬱火)’라고 하고, 이렇게 속에 쌓였던 화가 발산될 때 ‘울화통이 터졌다’는 말도 한
편집부   2013-07-10
[건강칼럼] [건강칼럼-유승원] 여름철 식중독
식중독을 조심해야 한다. 필수 예방법은 손 씻기, 물 끓여 먹기, 익혀 먹기 등 쉬운 방법이다. 그러나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 복통, 구토, 설사 등 큰 고통을 겪는 병이다. 보건 당국의 조사에 따르면 식중독의 원인으로 노로 바이러스 20%, 대장균 1
편집부   2013-07-01
[건강칼럼] [건강칼럼-이주성] 남편이 저를 피하는데 어떻게 하나요?
Q : 결혼 7년차 주부입니다. 성관계 후 아무 생각 없이 남편에게 성기가 좀 작은 것 같다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그 후로 6개월이 되었는데 남편이 저를 피합니다. 저를 대하는 태도도 냉담해지고 잠자리도 거절합니다. 심지어 밖에
이주성비뇨기과 원장   2013-06-24
[건강칼럼] [건강칼럼-유승원] 식욕 없다 어떻게 할까
봄철은 발생원기(에너지)가 많이 필요한 계절이기에 식욕이 없다고 생각되면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봄철 식욕이 없다거나 수면에 지장이 있으면 체중변화, 건강 상태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첫째, 식욕이 떨어지면 그 원인이 무엇인가 알아야 한다
편집부   2013-06-0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