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0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책과 사람] 편안한 글(말)
얼마 전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1심 선고 공판 방송을 시청했다. 선고를 담당했던 재판관이 1시간 45분여의 판결문을 낭독하는 동안 판결 내용 단어들이 어려워서 고개를 갸우뚱하지도, 내용 표현이 거칠어서 마음이 불쾌하지도, 재판 용어를 쉽게 설명해
정찬양 기자   2018-04-18
[책과 사람] 김대벽 선생님을 떠올리며
사진가 김대벽(金大璧, 1929~2006) 선생님을 처음 뵌 것은 2003년 이른 봄, 창덕궁에서였다. ‘창덕궁과 창경궁’이라는 책을 준비하면서 첫 현장 답사 날. 저자 한영우 선생님과 김대벽 선생님 그리고 실무진이 모여, (오늘날과 달리) 일반인의
송승호   2018-04-11
[책과 사람] 서민 교수의 독서와 글쓰기
글 쓰는 데 필요한인내심을 기르는 가장 좋은 방법은책을 읽는 것이다.그것도 좀 어려운 고전을 읽으라고추천한다. …한마디로 독서와글쓰기는 교양인의실력을 이끄는 쌍두마차와 같다. 기생충학 박사인 서민 교수는 저서 에서 본인의 독서와 글쓰기 경
송광택   2018-03-28
[책과 사람] 복음이 당신의 모국어가 되게 하라!
새로운 언어를 배우는 과정에서 집중적으로 훈련하며 유창해지듯이 복음도 유창해질 때까지 배워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있다. 바로 의 저자 제프 밴더스텔트 목사이다. 그는 대표적인 선교적 교회(Missional Church)인 소마 공동체(Soma Fa
조신애   2018-03-21
[책과 사람] 독자들을 위한 최소한의 맞춤법
출간을 서두르라는 위선의 지시……. 편집자가 꼼꼼하게교정교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출판사의 구조적 시스템도 오탈자를 만드는 것이다“짤막한 여행을 떠나며 급히 챙긴 신간 한 권을 비행기에 앉아 열 쪽도 못 넘기고 다시 접어 넣으
박상문   2018-03-07
[책과 사람] 오탈자(誤脫字)
출판사 총무이사와 편집장으로 근무했을 때 그리고 대표로 있는 지금도 가장 행복할 때는 우리가 만든 책을 읽고 도움이 되었다고 할 때이다. 가장 싫고 긴장이 될 때는 인쇄된 책이 입고될 때이다. 혹시 책에 이상이 있을지, 오탈자가 있을까봐 밤새 전전긍긍
이종덕   2018-02-21
[책과 사람] 고전에서 배우는 지혜
고전을 읽어야 할 이유는 근원적이고 보편적인 문제를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고전’이라는 말만 들어도 많은 사람이 부담을 느낀다. 필자도 고전에 관한 강의를 하면서, “고전은 우리로 고전(苦戰)케 한다”는 말을 한 적이 있다. 프란츠 카프카는
송광택   2018-02-07
[책과 사람] “복음의 종자대(種子代)”
지난 연말부터 을 매일 조금씩 읽고 있다. 1941년 1월(제144호)~1942년 3월(158호)분을 복사하여 묶은 것으로, 발간 연대로 보자면 거의 마지막에 해당하는 것들이다. 재작년 여름 이 지면에 이야기를 했는데, 당시 아직 활자화되지 않았던
정찬양 기자   2018-01-31
[책과 사람] 습관들이기
우리의 삶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오늘의 나’를 있게 한 어떤 습관이 분명히 있을 것이다. 알게 모르게 나의 삶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는 크고 작은 습관들 말이다. 예수님처럼 새벽 미명에 한적한 곳에서 기도하는 습관이나 하루에 일정한 분량의 말씀
조애신   2018-01-17
[책과 사람] 출판사의 갑질
오탈자 없는 책이 있을까? 경험상 그런 책은 없다. 어느 정도 종잇밥을 먹어본 사람은 자신이 만든 책이나 다른 편집자가 만든 책에서 오탈자를 심심치 않게 보게 된다. 오탈자를 발견하지 못했다면, 그건 눈에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머리카락이 보일라 꼭
박상문   2018-01-10
[책과 사람] 목회자와 독서습관
“사람이 만든 책보다 책이 만든 사람이 많다”는 말이 있다. 이것은 먼저 사람이 만든 책이 많다는 전제에서 한 말이다. 또한 그 많은 책들에 대한 사람들의 믿음과 기대를 표현한 말이기도 하다. 목회자는 무슨 책을 어떻게 읽고 계실까? 한국 목회자의 독
송광택   2017-12-28
[책과 사람] 독자들의 사랑, 출판사의 존재 이유
한 해를 마무리하는 요즈음, 지난해를 돌아보며 주님께서 행하신 일들로 인해 감사가 절로 나온다. 언제나 그렇듯 주님께서 우리를 붙잡아주시지 않는다면 지금 이 자리에서, 단 하루도 기독출판을 감당할 수 없음을 인정할 수밖에 없다. 불황속에서도 주님께서
조애신   2017-12-20
[책과 사람] 로제타 홀 선생님께
점심시간에 사무실 근처의 양화진홀(www.yanghwajin.net)에 잠깐 들렀습니다. 재작년 가을 리모델링하여, 한국에 처음 소개되는 선생님의 일기를 위해 마련된 공간을 다시 살펴보았지요. 한 장 한 장 넘어가듯 동영상으로 주요 지면을 소개한 여섯
송승호   2017-12-06
[책과 사람] 당신의 편집은 안녕한가요?
편집자는 편집(編輯)을 하는 사람이다. 여기에서 편집은 ‘배열하여 모은다’는 뜻이다. 원고 기획부터 원고 구성, 교정교열, 윤문 등 글과 관련된 거의 모든 것을 지휘한다. 그러나 이런 과정에서 처음의 계획과 방향성은 일부 꺾이고 부러지고 왜곡되어버리기
박상문   2017-11-22
[책과 사람] 자존감(自尊感)
떨어지는 낙엽도, 떨어져서 땅 위에서 날아다니는 낙엽도 아름답게 느껴지는 가을이다. 요즘 산행의 기쁨을 일에 쫓겨 누리지 못했다. 거의 한 달여 동안 컴퓨터 앞에서 계속 논문을 보며 코멘트 달고, 글을 써내고, 책 원고를 검토하며 교정보는 다양한 일에
이종덕   2017-11-15
[책과 사람] 책 읽는 엄마가 세상을 변화시킨다
필자는 존 웨슬리의 어머니 수산나를 ‘영국의 신사임당’이라고 부른다. 목사의 딸인 그녀가 이렇게 할 수 있었던 것은 많은 독서를 통해 그만한 실력을 갖추었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여성이 문맹이던 시절에 수산나는 독학으로 라틴어를 정복했고, 자녀교육을 위
송광택   2017-11-08
[책과 사람] 불가능한 사람들 (Impossible People)
가을이 깊어간다. 이제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란 말을 하면 안 될 것 같다. 봄여름가을겨울 없이 책보단 스마트 폰이 주는 각종 게임과 흥밋거리에 관심을 온통 빼앗기며 살게 되니 말이다. 책을 만드는 우리가 독자들의 구미에 맞는 책을 만들지 못해서일까 자
조애신   2017-10-26
[책과 사람] 작가에게 편집자는
“평생 한 번도 책을 내본 적이 없는 사람들이 이따금 본격적으로 글을 쓰기 전에 잡지사나 출판사에 문의를 해야 하느냐고 물어올 때가 있다. 나는 문의 글을 보내기 전에 뭔가 쓰고 싶은 게 먼저 있어야 한다고 대답한다. 그러면 그들은 초조한 눈빛을 던지
박상문   2017-10-18
[책과 사람] 책으로 만든 파르테논 신전 앞에서
카셀 도큐멘타에 다녀왔다. 1955년 시작하여 5년마다 열리는 이 초대형 현대미술 이벤트는 해를 거듭할수록 세계 도처에서 많은 이의 발걸음을 향하게 한다.올해의 슬로건은 ‘아테네에서 배우기’. 특이하게도 올해는 아테네와 카셀에서 동시에 개최되었는데,
송승호   2017-09-27
[책과 사람] 청소년기의 인문학, 삶을 바꾼다
청소년기는 삶의 바탕을 마련하는 시기이다. 인생의 본문을 쓰기 위해 준비하는 때이기도 하다. 이 시기를 충실하게 보낸다면 그것은 평생을 위한 값진 투자다.오늘날 강조하는 인문학적 교양은 청소년기부터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배움이다. 이 배움은 정보와 지
송광택   2017-09-0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