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말씀&칼럼 > 오늘의 말씀
교만한 애굽을 멸하신 하나님
차장현  |  dsr123@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624호] 승인 2017.02.08  14:51: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여호와는 말씀을 대언하게 하여 마른 뼈를 살아나게 하시는
전능하신 창조주 하나님이십니다. 말씀으로 오신 예수님은
참 생명의 주님이십니다.”

 

   
▲ 차장현 목사
부곡교회 담임

◈ 월 : 교만한 애굽을 멸하신 하나님 / 에스겔 32:1~16

하나님은 에스겔에게 애굽 왕 바로를 악어로 비유하였습니다. ‘그 악어는 그 발로 강을 더럽히니 그물로 끌어 올려 뭍에 버리며 들에 던져 공중의 새들이 네 위에 앉게 될 것임이여 온 땅의 들짐승이 너를 먹어 배부르게 하리도다. 네 피로 네 헤엄치는 땅에 물 대듯하여 산에 미치게 하며 그 모든 개천을 채우리로다. 내가 너를 불 끄듯 할 때에 하늘의 모든 밝은 빛을 내가 네 위에서 어둡게 하여 어두움을 네 땅에 베풀리로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바벨론 왕의 칼, 모든 나라의 무서운 자들의 칼에 엎드려지게 할 것이며 그들이 애굽의 교만을 폐하며 그 모든 무리를 멸할 것도 말씀하십니다. 또한 하나님은 모든 짐승을 큰 물가에서 멸하여 다시는 그 물을 흐리지 못하게 하여 강이 기름같이 흐르게 할 것이며, 애굽 땅이 황폐하여 사막이 되게 하여 거기에 풍성한 것이 없게 할 것인데, 그 가운데 모든 주민을 칠 것이라 하십니다. 이것은 슬픈 노래입니다. 애굽이 교만하여 세상을 흐리게 하니 하나님이 바벨론의 칼로 멸하신다는 말씀입니다. 교만한 애굽, 그들은 여전히 돌이키지 않습니다.
▶ 기도 : 주여, 겸손하여 맑은 강물처럼 흐르게 하소서! 아멘.


◈ 화 : 영혼의 파수꾼 / 에스겔 33:1~7

에스겔은 하나님의 파수꾼으로 임명을 받았습니다. 그는 겔 33~39장을 통하여 하나님의 무한하신 은혜 가운데 이스라엘이 바벨론 포로에서 돌아오며 종교적으로 회복되어 하나님 백성의 자격을 되찾는 반면 택한 자를 미혹하고 괴롭히던 사단의 세력은 영원히 멸망 받을 것을 예언하고 있습니다. 이 시대에 영혼의 파수꾼으로 부름 받은 성도들은 어떤 삶을 살아야 할까요?
1. 주님의 말씀을 들어야 합니다. “인자야 내가 너를 이스라엘 족속의 파수꾼으로 삼으니 너는 내 입의 말을 듣고 나를 대신하여 그들에게 경고하라”(7)는 말씀에 귀 기울여야 합니다.
2.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합니다. 영적 파수꾼은 죄와 악이 자신과 이웃에게 교회와 민족에게 틈타지 못하도록 항상 깨어 경성해야 합니다.
3. 나팔을 불어 경고해야 합니다(6). 파수꾼에게 주어진 중대한 임무는 위협이 닥쳐 올 때에 나팔을 불어 경고하는 일입니다. 위협을 알면서도 경고하지 않는 자에게 하나님께서는 그 피 값을 찾으십니다.
▶ 기도 : 주여! 파수꾼의 사명을 항상 감당하게 하소서. 아멘

 

◈ 수 : 너희는 내 초장의 양이요, 나는 너희 하나님이라 / 에스겔 34:1~31

이스라엘 백성을 잘못 인도하는 거짓 목자에게 임할 심판의 말씀입니다. 그들은 양들을 생각하기보다는 자신만을 생각한 사악한 목자들이어서 살진 양을 잡아 그 기름을 먹으며, 그 털을 입되 양떼는 먹이지 아니하고, 그 연약한 자를 강하게 하지 아니하고, 병든 자를 고치지 아니하며, 상한 자를 싸매어 주지 아니하며, 쫓기는 자를 돌아오게 하지 아니하며, 잃어버린 자를 찾지 아니하며, 다만 포악으로 다스리니 양들이 흩어지고 흩어져서 모든 들짐승의 밥이 되게 했습니다. 양떼가 모든 산과 높은 봉우리마다 유리하게 되었고, 온 지면에 흩어졌으되 찾고 찾는 목자가 없었습니다. 하나님께서 그 목자들을 대적하여 양떼를 그들의 손에서 찾으시고 다시는 그 먹이가 되지 않게 하리라고 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친히 목자가 되어 잃은 양을 찾고 찾아 이스라엘 산 위에와 그 땅 모든 거주지에서 먹이되 좋은 꼴, 기름진 꼴, 살진 꼴로 먹이고 양떼를 구원하여 다시는 노략거리가 되지 않게 내 종 다윗을 한 목자로 그들 위에 세워 먹이게 하고 ‘나는 너희 하나님이라 되리라’고 하셨습니다.
▶ 기도 : 주여 이제로부터 영원토록 나의 목자가 되옵소서! 아멘.


◈ 목 : 범죄한 에돔을 공의로 심판하시는 하나님 / 에스겔 35:1~15

여호와의 말씀이 에스겔에게 임하여 ‘인자야 네 얼굴을 세일 산으로 향하고 그에게 예언하여 이르기를 주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세일 산아 내가 너를 대적하여 내 손을 네 위에 펴서 네가 황무지와 공포의 대상이 되게 할지라’고 하셨습니다. 택한 백성 이스라엘에 대해 계속 적대행위를 해온 에돔의 범죄 행위로 그들에게 공의로우신 하나님의 엄정한 심판이 임할 것을 예언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백성을 약탈했습니다(5). 피 흘리는 일을 즐거워했으므로 ‘피가 너를 따르리라’, ‘영원히 황무지가 되리라’(6) 했습니다. 이웃의 소유를 탐냈으므로 ‘낭패와 멸망을 당하게’(9~10) 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백성을 항상 미워하며 진노하고 질투했으므로 ‘행한대로 국문하리라’(11) 하셨습니다. 하나님께 모독적인 언사를 행했으므로 ‘들으’셨다(12) 하셨습니다. 악한 행위로 하나님을 대적하며 입으로 자랑하는 것을 들으셨다며, 타인의 파멸을 즐거워하였으므로 ‘황폐하게’ 하신다 하셨습니다. 이 에돔에 대한 심판은 장차 온 인류에게 임할 하나님 심판의 모형이라 할 수가 있습니다.
▶ 기도 : 죄악 세상에서 악에 물들지 않고 하나님 백성답게 선하게 살게 하소서. 아멘.


◈ 금 : 거룩하신 하나님의 이름을 위하여 / 에스겔 36:22~31

하나님께서 에스겔을 통하여 이스라엘에게 말씀하셨습니다. ‘여러 나라 가운데에서 더렵혀진 이름 곧 너희가 그들 가운데서 더럽혀진 나의 큰 이름을 내가 거룩하게 할지라. 내가 그들의 눈앞에서 너희로 말미암아 나의 거룩함을 나타내리니 내가 여호와인 줄을 여러 나라 사람이 알리라. 내가 너희를 여러 나라 가운데에서 모아 인도하여 내고 고국 땅으로 데리고 가서 맑은 물로 정결하게 하여 모든 우상 숭배에서 정결하게 하며 또 새 영을 너희 속에 두고 새 마음을 너희에게 주되 너희 육신에서 굳은 마음을 제거하고 부드러운 마음을 줄 것이며, 또 내 영을 너희 속에 두어 너희로 내 율례를 행하게 하리니 너희가 내 규례를 지켜 행할지라. 내가 너희 조상들에게 준 땅에서 너희가 거주하면서 내 백성이 되고 나는 너희 하나님이 되리라. 내가 너희를 모든 더러운 데서 구원하고 나무의 열매와 밭의 소산을 풍성하게 하여 너희가 다시는 기근의 욕을 여러 나라에게 당하지 아니하리니.’ 하나님은 거룩하신 하나님의 이름을 위하여 멸망의 자리에 있는 이스라엘을 구원해 주셨습니다.
▶ 기도 : 주여! 먼저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 살게 하소서. 아멘.

 

◈ 토 : 내가 여호와인 줄 너희가 알리라 / 에스겔 37:1~14

여호와께서 에스겔에게 권능으로 임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영으로 에스겔을 마른 뼈들이 흩어져 있는 골짜기로 인도하셨습니다. “인자야 너는 이 뼈들이 능히 살 수 있겠느냐?”고 에스겔에게 말씀하실 때 “주께서 아십니다”고 대답합니다. 하나님은 “너는 이 모든 뼈에 대언하라. 너희 마른 모든 뼈들아 여호와의 말씀을 들을지어다. 내가 생기를 너희에게 들어가게 하리니 너희가 살아나리라. 너희 위에 힘줄을 두고 살을 입히고 가죽으로 덮고 너희 속에 생기를 넣으리니 너희가 살아나리라” 하십니다. 이에 에스겔이 대언하니 말씀하신대로 그 뼈 위에 힘줄이 생기고 살이 오르며 그 위에 가죽이 덮이나 그 속에 생기가 없자 “생기야 사방으로부터 와서 이미 죽음을 당한 자에게 불어서 살아나게 하라” 하신 그 말씀대로 대언하니 생기가 그들에게 가매 그들이 곧 살아나서 일어나 서는데 큰 군대라고 말씀하십니다. 여호와는 말씀을 대언하게 하여 마른 뼈를 살아나게 하시는 전능하신 창조주 하나님이십니다. 말씀으로 오신 예수님은 참 생명의 주님이십니다.
▶ 기도 : 주여, 예수 그리스도를 생명의 주로 영접하게 하소서. 아멘.

차장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