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논설 > 사설
다시 부탁한다. 부활의 가치를 찾으라
논설위원  |  dsr123@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662호] 승인 2018.03.28  19:51: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요즘 일간지 신문에 사당동에 있는 총신대 총장문제로 싸움질하는 내용이 특필 처리되는 것을 보고 마음이 몹시 서글펐다. 아직도 경우에 따라서 시비에 휘말리는 교계 모습이 있을 수는 있으나 감투싸움인지라 기분이 좋지 않았다. 때로는 큰 의미도 없어 보이는데 수십 명의 목사들 얼굴을 일간지 통판에 올려 무슨 명목으로 무엇을 노리는지, 참으로 이상야릇한 신문광고를 특별한 이유 없이 반복해서 싣고 있던데, 그것 무엇일까?

그것의 광고료가 최소한 1회에 1천만 원 내외가 될 터인데 그게 도대체 무엇일까? 프로테스탄트 한국기독교가 지금쯤 긴장해야 할 때이다. 누군가가, 또는 어떤 세력인가가 한국교회를 짓밟으려 들 수가 있다. 설마, 하지 말고 정신 차리자.

예수님의 활동기, 그리고 십자가에서 죽고 부활하신 그 시간까지를 우리의 현실로 끌어당겨보라. 오늘 우리 한국교회가 지켜내야 할 신앙고백과 도덕률이 고지서처럼, 또는 세금독촉장처럼 우리 앞을 압박해 옴을 볼 수 있어야 한다.

십자가에서 죽음을 지불했던 그것의 부채가 부활의 신앙일 수 있다. 예수께서 나와 당신의 죄를 대신 지고 죽으심 그것이 우리들이 감당해야 할 부채이다. 과거의 빚이 아니라 오늘 우리 한국교회가 감당해야 할 부활이 있는 신앙은 우리 후손들의 안녕과 평화를 위한 대속사적인 고백임을 알아야 한다.

이 아름다운 봄날 날 대속하신 예수의 십자가 우리들과 우리 자손들을 위한 미래자산으로서의 우리들 부활신앙이어야 한다. 꼼짝없이 십자가에 달려야 했었으나 부활 이후 제자들과 함께 로마를 가르치기 위해 여행길에 올랐던 우리의 형제들, 내 아버지 곧 너희 아버지 내 하나님 곧 너희 하나님께서 동행해 주신 로마 여행은 그 오만한 제국 로마를 예수의 발 앞에 무릎 꿇리기도 했던 때가 있었다.

오늘도 한국교회는 2018 부활 예수와 함께 한반도와 동북아 현장, 더 나아가 동남아는 물론 서남아시아, 그리고 중앙아시아까지 전체 아시아에서 몸을 일으키자. 한반도에 오신 예수 부활 권능으로 오신 신앙으로 유럽교회에 모범을 보이는 신앙의 모형을 이루어보자.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