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교계
일터에서 하나님 나라 어떻게 세워갈까일과 영성 컨퍼런스, 5월 31일~6월 1일 광림교회 신실한 미국 CEO 강사 초청
양승록 기자  |  dsr123@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698호] 승인 2019.05.14  20:30: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2019 Faith@Work’ 일과 영성 컨퍼런스 개최 기자간담회를 마치고 한국교회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일터에서 하나님 나라를 세워가기 위해 ‘2019 Faith@Work’ 일과 영성 컨퍼런스가 5월 31일부터 6월 1일 광림교회(김정석 목사)에서 열린다.

‘2020서울페스티벌’ 준비위원회(대회장 이영훈 목사)의 일과영성위원회(위원장 김윤희 박사)와 청년대학위원회(위원장 박성민 목사) 주관으로 한국교회를 섬기는 이번 컨퍼런스는 ‘Faith@Work’라는 주제로 일과 신앙의 일치를 통해 일터의 성도들을 새롭게 하고 다음세대가 온전한 믿음으로 세워지기를 기대한다. 위대한 복음전도자 빌리그래함은 “하나님께서 일으키시는 다음 세대의 위대한 운동은 일터의 성도들을 통해 일어날 것”이라고 했다.

컨퍼런스 주강사로는 미국에서 성경적인 기업 경영과 탁월함으로 2,300개 치킨전문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칙 필레(Chick-fil-A)’의 경영진 그렉 탐슨(Greg Thompson)과 130개 ‘파네라 브래드’ 프렌차이즈를 운영하는 ‘만나그룹’ 창립자 폴 세이버(Paul Saber)를 초청했다.

미국에서 스타벅스와 맥도널드와 같은 대표적인 치킨 프랜차이즈인 칙 필레는 신실한 청지기로서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일하는 사명을 가진 기업경영으로 주일에 영업을 하지 않으면서도 8만 여명 직원과 함께 연매출 12조원 회사로 성장하며 고객과 지역사회에 선한영향력을 끼치고 있다.

만나그룹 CEO 폴 세이버는 38년간 레스토랑 사업을 하며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대접하라’는 말씀에 따라 고객을 최고의 서비스로 섬겼다. 만나는 먼저 직원들을 존경하며 섬기면 직원들도 고객들에게 똑같이 대접하며 손님뿐만 아니라 매장에서 같이 일하는 직원들도 가족처럼 대한다. 이익보다 더 중요한 옳은 길을 택하는 믿음으로 기업을 경영한다.

컨퍼런스 주강사들의 기업 스토리와 메시지를 통해 교회 안에 머무는 신앙을 넘어 세상 속에 복음의 선한영향력을 드러내고 복음의 증인이 되는 한국교회 다음세대와 일터의 성도들이 일어나길 소망한다.

5월 8일 오후 2시 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환영 인사말을 통해 한기채 목사(준비위원장)는 “페스티벌의 본질은 잃어버린 한 영혼을 구원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으며 대형 집회가 아닌 지역교회와 협력하여 불신자를 전도하는 복음전도가 활발히 일어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대형교회는 재정 지원하는 역할을 맡고 중소형 교회는 전도와 양육에 앞장서서 건강한 강소교회가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피력했다.

청년대학위원장을 박성민 목사(한국대학생선교회 대표)는 “취업과 청년 실업이 최대의 화두가 된 상황에서 교회나 선교단체가 청년들의 미래에 실제적인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는 설문조사가 나왔다”며 “기독 청년들에게 미래의 희망과 꿈을 심어 줄 수 있는 좋은 모델을 배우고 자신의 것을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많은 청년들의 참여를 권했다.

이번 컨퍼런스를 추진하는 일과영성위원회 위원장 김윤희 박사는 “현재의 위치에 이르기까지 강사들의 힘들었던 인생 스토리와 믿음의 정체성이 어려움 가운데 있는 청년들에게 힘과 용기를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빌리그래함전도협회의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와 함께하는 ‘2020서울페스티벌’은 1973년 ‘빌리그래함 한국 전도대회’가 한국교회의 부흥과 성장의 역사적 전환점이 되었던 것처럼 복음전도를 통해 한국교회가 연합하고 복음의 열정을 회복하길 소망한다. 서울과 수도권 지역교회가 중심이된 2020서울페스티벌 준비위원회는 전세계 50여 개국을 다니며 184번의 페스티벌(복음전도집회)에서 복음을 전하고 있는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와 협력하여 2020년 10월에 서울페스티벌을 진행할 예정이다(2020seoulfestival.or.kr).

양승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