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논설 > 사설
정직한 사회질서와 한국교회
논설위원  |  dsr123@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713호] 승인 2020.01.02  11:31: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의 현재는 해방공간, 그리고 6.25 직전 후 상황과 유사하고, 국제 질서로는 한·일 합방기와 너무나 유사하다. 그래서 부끄럽다. 3.1운동에 기독교 힘이 컸다는 식의 표현을 대통령이 했다는데 한편으로는 고맙고 또, 생각을 조금 더 깊이 해봐야 할 것도 같다.

오늘의 교세가 1천만이라고 주장하는 한국교회는 현재 상황을 마음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정직하지 못한 인간들이 판을 치는 세상, 목적의 가치를 볼모로 삼아 매사 불법으로 대응해도 되는 자들이 큰 소리 치는 세상이니 조심하자.

어찌할까, 모두들 자기 살기에만 열을 올리면 우리사회 도덕률은 어찌 되는가, 어둡고 칙칙한 탁류만 흐르는 시대의 고비를 언제까지 견뎌야 하는가?

1550년 경 프랜시스 사비에르가 일본 규슈지방에 뛰어들어 가르친 것이 ‘정직’과 ‘청결’이라 했었다. 거짓이 판치는 세상을 정화해 가기 위해서 교회가 나서야 한다. 도산 안창호 선생은 “죽는 한이 있어도 거짓말 하지 마라!”고 하셨는데 우리는 그 말 듣기는 했으나 깨닫지 못했다.

안타까운 일, 역시 인간이 동물성 시대를 끝낸다는 것은 쉽지 않다. 내가 ‘널 대신 죽어주마’의 복음을 가까이 하기에는 너무 멀리 있다.

우리 사회가 나라를 일본에게 빼앗긴 후 해방과 6·25 상황을 지내면서 너무나 많은 인간성이 파괴되었다. 어떻게 하면 거짓된 세상의 흐름을 바꿀 수 있을까?

이 글을 쓰는 시간 국회 회의장에는 선거법이 통과되었다고 SNS에서는 자막으로 전해주고 있다. 이 아픔으로 나머지 200자 정도 분량의 글을 마무리하지 못하고 3일 후에야 끝낸다. 다시 원점, 원시와 절대 제왕시대 “짐이 곧 하늘이야” 했다는 연산군 시대쯤으로 되돌아 갈 수 있겠다. 야속한 나라의 수준, 뭐가 그렇게 탐이 나길래 자기 멋대로 살아갈 궁리만 하는 분탕질이 이리도 심할까.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