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문화
행복한 죽음새해 초대시
이승하  |  dsr123@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713호] 승인 2020.01.02  17:06: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스페인 예사에 있는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성인의 생가에 가면 웃는 예수상이 있다.

 
  괴로움에 숨 헐떡거렸으리라
  피 흘리며 울부짖었으리라
  오만상을 찌푸리고 눈물 흘리다
  하늘 우러러보며
  “엘리 엘리 레마 사박다니?” 

  누가 만든 조각상*인가
  만면에 웃음 가득
  뭐가 좋아서 뭐가 행복해서
  웃는 것일까
  불행의 신이 아니라 행복의 신이어서?
  슬픔의 신이 아니라 기쁨의 신이어서?
  체념의 신이 아니라 소망의 신이어서?

  예수상은 다 울고 있거나 찡그리고 있는데
  죽는 것이 행복하다고 웃는 사람은 없는데
  그대 웃고 있다
  나 죽음으로써 다 이루었다고

 

   
 

이승하 시인

1984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1989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소설 당선. 시집 <욥의 슬픔을 아시나요>, <나무 앞에서의 기도>, <아픔이 너를 꽃피웠다> <생애를 낭송하다> 등. 시선집 <공포와 전율의 나날>, 소설집 <길 위에서의 죽음>. 평전 <마지막 선비 최익현>으로 경기문학대상 수상.

 

이승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seona
감사히 읽었습니다. 독자분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를 바라요.
(2020-01-02 23:41:16)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