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논설 > 사설
6. 25, 영원히 기억하라
논설위원  |  dsr123@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720호] 승인 2020.06.18  20:19: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피아간, 6.25 도발자나 방어자, 유엔 16개국 연합군까지 모두 합하면 138만 명이 죽었다는 통계가 있다. 세계대전에 버금가는 살상자를 낸 비극 중 비극의 전란이었다. 그날 이후 3년 전쟁, 휴전이라는 이름을 가졌으나 70년 모두가 전시상황이었던 것 또한 6.25 동족전쟁이 특성이다.

한반도 허리인 38도선, 그리고 1953년 7월 27일 이후는 휴전선이라는 경계선을 사이에 두고 전시상황의 연속이 이어지고 있다. 남북 대한민국 사람은 심성마저 저마다 비뚤어지고, 정서가 불균형한 형태로 변형되어가고 있다.

더 무서운 것은 6.25를 지난날의 추억으로 남겨두려는 연극 같은 뒤처리꾼들이 일어나면서 6.25가 장난감놀이로 변질되어갈 지경이다.

6.25 전란의 원인 제거가 안 되어 있는데  6.25의 그 혹독한 희생을 잊어버리고 싶은 사람들이 큰소리를 내고 있으니 더 큰 6.25가 혹시 오는 것이 아닌가 하는 불안함이 있다. 6.25는 민족 구성원 모두가 해체되는 날이 온다 해도 그 기억을 남겨두어야 할 인간사 비극의 큰 사건임을 명심해야 한다.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