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말씀&칼럼 > 칼럼
시간이 멈춰도 (여호수아 10:12-15)윤형식 목사의 ‘설교와 삶’-33
윤형식  |  dsr123@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719호] 승인 2020.05.20  22:55: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윤형식 목사
동인교회 담임

요즘 지구촌 전체가 코로나19로 몸살을 앓고 있다. 전염병 하나로 인해 일상의 시간이 정지된 듯하다. 동남아 한 국가는 격리시설의 부족으로 자국민까지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 이번 사태로 인해 외해 여행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국내 여행도 자제하는 상황이다. 마치 모든 일상이 멈춰 선듯하다. 태양이 멈춘 것은 자연적 시간의 정지를 말하는데, 요즘은 자연적 시간에 비해 사회적 혹은 일상생활의 시간이 멈춘듯하다.

본문은 여호수아와 그의 군대가 화친을 맺은 기브온 주민을 돕기 위해 아모리 왕들과 전쟁을 다룬다. 늦은 밤 기습으로 시작된 아모리 다섯 왕과의 전투가 정오까지 지속되자, 여호수아는 태양을 향해 기브온 위에 머물고 달은 아얄론 골자기에 그리하라고 명령한다(수 10:12). 순간 자연적 시간이 멈춰 섰다. 이런 일은 전에도 후에도 없던 일이었다(수 10:14). 여호와 하나님께서 자연계의 시간을 멈추게 하시고 그의 백성들을 위해 위대한 일을 이루시게 된다. 결국 아모리 다섯 왕을 진멸하면서 가나안의 중앙과 남부지역을 정복하게 된다.

지난 몇 개월간 코로나19사태는 우리의 일상의 시간을 멈추게 하고 있다. 모든 일상을 과거에 매어 놓은 듯, 우리의 일상생활은 무언가에 묶여 불편함 가운데 지속되고 있다. 아직도 학생들은 등교를 하지 못하고,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크고 작은 행사들은 부자연스러운 일이 되었고, 봄마다 열리던 축제들도 잠정 중단이 되거나 미뤄진 상태이다. 그래서 일상의 시간이 멈추었고, 멈춘 시간이 길어지면서 불편함을 호소하는 스트레스 환자들이 생겨나고 있다. 그러면 멈춰 선 일상의 시간에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나? 자연의 시간이 멈춘 가운데 여호와와 하나님의 군대가 했던 모습을 통해 배워보자.
첫째, ‘여호와께서 나를 위해 싸우시리라’는 믿음을 가져야 한다. 하나님께서 자연적 시간을 머물게 하시면서 이스라엘을 위해 싸우셨다(수 10:14). 종일토록 태양이 중천에 머물러 있으므로, 이스라엘은 더 큰 승리를 거두었다. 멈춘 시간은 하나님께서 일하시는 시간이다. 우리도 우리의 일상의 시간이 멈춘 상황들, 즉 너무 힘들어 수족을 움직이지 못할 때, 입도 열수 없는 기막힌 상황 속에 떨어질 때도 하나님은 언제나 일하신다. 우리 일상의 시간이 멈춤이 지속될 때, 하나님께서 일하심에 대한 믿음이 필요하다. 하나님에 대한 믿음은 무료하고 힘든 일상을 이기는 힘이 된다. 우리의 멈춘 시간 가운데 승리케 하시는 분이 하나님이시다.

둘째, 최선을 다해 소임에 충실해야 한다. 우리게 주어진 임무를 수행하는 것이 멈춘 시간에 우리가 해야 할 일이다. 여호수아는 자연계의 시간이 멈췄을 때 전투에 더욱 매진했다. 그 싸움을 필두로 가나안 중부와 남쪽을 단번에 정복하는 쾌거를 이룬다(수 10:42). 밤부터 시작되어 정오까지 지속된 어렵고 힘든 전투였지만, 하나님께서 싸우실 것을 믿고 최선을 다하여 임했다. 우리의 일상생활의 시간은 멈추어도 우리의 소임을 멈추지 않을 때 승리를 얻게 된다.  일상의 시간이 멈추는 자가 격리나 병실에서 조차 우리의 소임을 찾아보자. 성경이나 신앙서적을 읽고, 하나님과 깊은 교제를 하고, 누군가의 사랑의 손길을 느껴보자. 이러한 소임을 다할 때 멈춘 시간은 대승을 위한 기회이다.

셋째, 우리의 비전과 꿈을 발견해야 한다. 존 변역의 ‘천로역정’ 그의 일상이 멈춰 버린 옥중에서 쓴 작품이다. 번연은 ‘말이 아닌 글로, 입이 아닌 손으로 복음을 전하려는 비전’을 가졌기에 그 꿈을 위해 글을 썼다. 여호수아는 가나안 정복이라는 비전을 위해 전투에서 반드시 승리야야 한다는 꿈을 실현했다.

우리도 종종 일상의 시간이 멈추고, 그 시간들이 지속되므로 스트레스를 받지만 그 상황과 순간들은 우리의 비전을 견고히 하는 꿈꾸는 시간이 되어야 한다. 하나님은 우리 위해 싸우시는 그 분을 믿으며, 맡겨진 소임을 최선을 다해 감당하면서 꿈과 비전을 견고히 하는 우리에게 반드시 승리를 허락하신다.

윤형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