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2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자수첩] 민망한 일들
민망한 일이다. 목숨이 빼앗길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나라의 독립과 신앙의 주체의식을 도모해가기 위해 3.1운동에 헌신했던 이들을 기리는 시간에 한국교회 중심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보면 그렇다. 민망한 마음이다.감리교만 해도 그렇다. 감독회장이 뭐길래
양승록 기자   2019-02-20
[기자수첩] 또 기구 통합?
왜 이리 성급할까? 지난해 말경 기구 통합 논의가 물거품 된 것에 대한 허탈함이 가시기도 전에 새해 들어서자마자 또다시 기구 통합 이야기가 나왔다.한기총 전광훈 대표회장과 한교연 권태진 대표회장이 1월 31일 만나 통합을 위한 합의서를 발표했다. 한국
정찬양 기자   2019-02-13
[기자수첩] ‘(성)경’을 보기 위해서는
최근 성경을 제대로 알고 제대로 전해야 한다는 인사를 만났다.“무조건 성경을 믿으면 된다”, “예수님만 믿으면 천국 간다, 복 받는다”는 이야기에 이 시대를 사는 많은 이들은 식상해 있다는 이야기였다. 전하는 사람에게 ‘왜 그런지’에 대해 추가질문을
양승록 기자   2019-01-23
[기자수첩] 행사 또 행사
올해는 일제의 폭압적 식민지배에 항거해 일어난 비폭력 저항 운동인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해다. 수년 전부터 연합단체마다, 교단들마다 이를 기념하기위한 사업들을 준비해왔다. 기념 예배, 문화행사, 연구, 학술행사 등이 시작되고 있다.종교계가 민족
정찬양 기자   2019-01-16
[기자수첩] 소중한 시간들
2018년을 마무리하면서 드는 생각은 예전과는 다르게 아쉬움 보다는 ‘안도’의 숨이 먼저다. 본지의 40년을 지나 41번째의 생(生)은 만만치 않았다. 40년이나 살았으니 41년째는 좀 더 수월하고 나아져야 할 것 같은데 그렇지 않았다. 취재하는 교회
양승록 기자   2018-12-28
[기자수첩] 연약한 이들이 만나는 평화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간, 한국교회를 돌아보며 2018년 지면을 채웠던 기사들을 되짚어보는데 보람보다는 안타까움이 더 크다.올해도 ‘연합 없는 연합기관’이란 핀잔 어린 평가를 감수해야 할 것 같다. 난립된 연합기관을 한 몸 이루도록 하겠다더니 오히려
정찬양 기자   2018-12-19
[기자수첩] 위임목사 아니라는 판결
사랑의교회 오정현 위임목사 결의가 무효라는 판결은 해 교회와 본인은 물론 한국교회에도 미치는 파장이 적잖아 보인다. 15년 간 사랑의교회 목사로 사역해 온 그에게 법원은 위임목사 직무를 집행해서는 안 된다는 판결까지 내렸다.물론 이 판결은 다시 대법
양승록 기자   2018-12-12
[기자수첩] 연말 소식이…
12월, 벌써 연말이다. 나라는 정전협정 65년 만에 모처럼 한반도에 평화의 바람이 불어온다고 기대가 높아지는데, 한국교회의 올해 결산은 그리 밝지 못할 것 같아 안타깝다.한국교회 연합기관의 통합 논의는 무성했지만 결과적으로 어느 곳 하나 통합되었다는
정찬양 기자   2018-11-28
[기자수첩] 그루밍 성범죄, 한국교회 환경
성직자의 성 윤리 문제로 인해 사회적으로 떠들썩했던 일들이 보도돼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는데, 이번에는 ‘그루밍 성범죄’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생소한 이 범죄는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호감을 얻거나 돈독한 관계를 만들어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
양승록 기자   2018-11-14
[기자수첩] 낙엽에게 배운다면
교단의 최고 치리기구인 총회, 하지만 그 위에는 대형교회가 더 큰 위력으로 자리하고 있었다. 서울동남노회 75회 정기노회 현장을 보면서 느낀 것이다.예장통합 총회는 지난 9월 103회기 총회 기간 내내 명성교회의 불법적인 세습을 바로잡기 위한 총대들의
정찬양 기자   2018-11-07
[기자수첩] 한심한 감리교
감리교는 10년이 넘도록 ‘선거’ 몸살을 앓고 있다. 감독회장이든 감독이든 선거만 치르면 ‘선거법 위반’으로 교단 자체 안에서 해결 못하고 사회법으로 소송을 하고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불법 선거를 그대로 두지 않고 ‘깨끗하고 투명한’ 교단을 만
양승록 기자   2018-10-24
[기자수첩] 교회 공동체로…
교단에서 최고 상위 치리회는 총회이다. 총회에는 전국 각지에서 총회 대의원으로 선정된 이들이 자신들이 속한 노회나 지방회를 대표해 참석하고 중요 안건들에 한 표를 행사한다. 그러므로 총회의 결정은 교단 산하 구성원들의 뜻이기도 하다.지난 예장통합 10
정찬양 기자   2018-10-17
[기자수첩] 이단 문제 신중히
9월 총회가 끝나면서 이단 및 이단성 결의가 어김없이 있었다. 그 중에 자체에서 ‘전혀 문제 없다’고 선을 그었음에도 타교단들에서 이단으로 결의해 추이가 주목된다. 대표적인 목회자가 한국기독교장로회 임보라 목사(섬돌향린교회)다.성소수자들의 인권을 위해
양승록 기자   2018-10-03
[기자수첩] ‘아니오’를 외치다
솔직히 통쾌했다.예장통합 총회에서 명성교회의 세습을 용인한 판결을 뒤집는 결정들을 보면서 말이다. 이번 예장통합 총회는 ‘세습금지법 수호’를 위한 총회였다고 할 만큼 총대들의 의지는 결연했다. 총대들은 대충 넘어가지 않았다. 혹시라도 또 다른 꼼수를
정찬양 기자   2018-09-18
[기자수첩] 명성교회, 결자해지 할까
한여름의 폭염이 끝나니 가을 바람이 서늘해지기도 전에 가을 장마로 우리를 또 한번 정신없게 만든다. 8월이 그렇게 지나니 성큼 다가온 9월, 그리고 추석의 연휴가 마음을 분주하게 하고 있다.그런데다가 9월 총회가 바로 10일부터 추석 연휴 때까지 교단
양승록 기자   2018-09-05
[기자수첩] 극과 극
한국 장로교회 최대 규모인 명성교회의 세습이 한국교회에도 사회에도 핫이슈다. 세습을 금하는 총회의 법도 비켜가는 그들의 힘은 가히 대단하다. 법에서 ‘은퇴하는’으로 되어있다고 해서 이미 ‘은퇴한’ 김삼환 목사의 경우는 해당사항이 아니라는 게 재판국 판
정찬양 기자   2018-08-29
[기자수첩] 김삼환 목사, ‘감사’라니…
“김삼환 목사님, 한국교회의 선배목사로서 앞으로 한국교회와 총회, 그리고 젊은 후배 목회자들을 생각하신다면, 이제라도 목사님이 결단을 내려주시길 촉구합니다. 목사님, 이제 조용히 통합총회를 떠나 주십시오. 그래야 한국교회와 총회가 회복될 수 있을 것입
양승록 기자   2018-08-21
[기자수첩] 법이 있는데…
법대로 하면 되는데 무엇이 그리 어려운 걸까?명성교회 세습 문제를 놓고 예장통합 재판국이 법으로 정한 심리 기한을 두 배 이상 넘겨가며 결론 내리지 못하는 것을 보며 드는 생각이었다. 법이 있고 그 기준으로 옳고 그름을 판결하면 되는 것을&hellip
정찬양 기자   2018-08-08
[기자수첩] 748명의 성도 생각
지난주 본사 창사 41주년을 맞아 설문조사한 부분에 대해 적지 않은 성도와 목회자들이 여러 반응을 보내왔다. 지난해 종교개혁 500주년을 보내면서 많은 반성과 오늘을 어떻게 제대로 살지에 대해 한국교회는 저마다 살폈지만, 왠지 오늘은 여전히 더 나아지
양승록 기자   2018-07-25
[기자수첩] 신앙과 삶의 괴리
본지 창간 41주년을 맞아 평신도들을 대상으로 신앙의 기본기를 제대로 갖추고 있는지 점검하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결과는 놀라웠다. 신앙연수가 20년 이상인 응답자가 83.8%나 될 만큼 응답자들은 신앙생활을 오래 한 이들이었다. 그만큼 신앙의 기본기
정찬양 기자   2018-07-1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