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07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민족” 아니고 “정치체제” 통일이어야
주 예수께서 벨리알과 함께할 수 없다지 않은가. 교회가 어떻게 사단과 동업할 수 있는가? 오늘의 대한민국은 “교묘한 유혹” 앞에서 자칫 혼돈에 빠질 지경이 되었다. 한민족이라는 틀은 있지만 인류 발전사 과정에서 “자유민주주의”가 “전체주의”와 함께 살
논설위원   2019-04-17
[사설] 부활이냐, 십자가 동행했구나!
십자가 동의하고 예수와 동행해 십자가 죽음을 지켜낸 자들의 선물이 부활이다. 죽은 뒤에 간다는 세계 이전에 “지금”, 오늘이다. 바로 오늘의 영생이 중요하다. 오늘 영생의 길에 들어서지 못한 자들의 “내일”은 그 가치를 알 수가 없다. “나는 부활이요
논설위원   2019-04-17
[사설] 3.1찬가보다 제국 멸망 반성부터
‘3.1운동’ 100주년 찬가가 그럴듯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대한제국 멸망의 추악한 민족사의 반성도 함께 해야 한다. 대한제국은 조선조 중기인 임진왜란 때부터 멍들고, 정묘·병자호란 때에 이르러서는 감당하기 어려울 만큼 왕조사의 곤고함이 이어져
논설위원   2019-04-17
[사설] 좌파와 우파
좌파와 우파라는 용어는 매우 공격적인 단어지만 현재 한국사회만 아니라 신학 분야에서도 이따금 사용되는 단어이다. 신학 분야에서는 좌파를 자유신학 또는 자유주의신학이라 부르고, 우파를 보수신학이라 부른다. 보수신학에는 20세기 초에 있었던 근본주의를 떠
라은성   2019-04-17
[사설] 4.3 보궐선거 살펴보기
4월 3일 경상남도에서 2명의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있었다. 특히 창원 쪽 선거양상을 바라보면서 웃느라고 배꼽이 빠질 뻔 했다. 시쳇말로 여야 모두 멍청하고 정치인으로의 소명이 부족함을 느꼈다. 현 집권 여당은 초반에 여당후보를 국회의원 5석을 가진 아
논설위원   2019-04-10
[사설] 요즘 한국교회, 고난은 싫단다!
찬송가 곡을 선택하는 것을 보면 그 사람의 영적 성향을 알 수 있다. 60년대 전후로는 “대각성기 무렵” 작사 작곡의 찬송가들이 매우 친숙하게 애송되었었다. 그러던 한국교회가 1973,1974년 빌리 그레이엄과 엑스포로 74 이후로는 이상야릇한 곡과
논설위원   2019-04-10
[사설] “영적 치매”를 두려워 한다
지난 3.1운동 전후로 한 변칙 행사들을 보라. 이미 3.1운동이나 독립군 활동 등에 “색깔이 칠해졌다”, 이를 어찌 하는가? 변형 교과서, 변칙 교과서가 장차 대한민국 사람을 기형으로 만들어낼 날이 멀지 않다. 자유가 뭔지, 인간 개개인의 표현의 값
논설위원   2019-04-10
[사설] 죽음이 먼저다, 죽어야 산다
요한복음 12장을 펴면 마리아라 하는 여인이 옥합을 깨서 주 예수의 몸에 붓는다. 자신의 머리털로 예수의 발등을 쏟아지는 눈물로 씻기도 하며, 울기도 하다가 또 웃는다. 곁에서 지켜보는 가룟 유다가, 그거 2백 데나리온짜리다. 그걸 팔아 가난한 자를
논설위원   2019-03-27
[사설] “개는 짖어도 기차는 간다”
이 말, 참으로 속된 말이다. 무책임하고 부도덕한 말이기도 하다. 요즘 인심이 뒤숭숭하니까 돈푼이나 있는 자들은 외국으로 도망가겠다는 족속들이 있다.신사적인 척하면서 “우리는 세상 불타도 천국으로 가면 되니까!”라는 말을 겁없이 지껄이는 사람도 있다.
논설위원   2019-03-27
[사설] 십자가의 예수만이 공산주의 이긴다
마르틴 루터 종교개혁은 혁명이었소. ‘혁명’을 순진하게 리모델링 정도면 되겠지, 하면서 덤벼들었다가 가톨릭과 ‘30년 전쟁’(1618~1648)을 치르고 나니까, 아뿔싸! 유럽 전체가 전쟁의 아수라장이 되었다. 개혁, 절대왕정, 내 국가 세우기, 민족
논설위원   2019-03-27
[사설] 촛불, 어느 계층의 독점 아니다
2017년 촛불운동이 우리 사회를 새롭게 변화시킬 줄 알고 있었다. 이것이 제발 기득권자들의 전리품이 되지 않기를 기도했었다. 대통령 취임식 날 “나를 반대하는 사람들의 대통령도 되겠다” 했을 때 마음의 부담을 덜고 그런 날이 오기를 기다렸다.그러나
논설위원   2019-03-13
[사설] 십자가 제단을 다시 점검하자
관용과 은총, 용서와 속죄가 지속적으로 작동해야 한다. 1980, 5.18 광주 후유증으로 우리 사회가 난폭해졌던 때를 기억한다. 또 불확실성의 어휘, “~인 것 같다”가 판을 치기 시작했었다. 그것이 5~6년 전부터 ~같다는 불확실성 어휘가 많이 줄
논설위원   2019-03-13
[사설] 한국교회, 변신해야 한다
또, 연필을 들었다. 앞으로는 “우리는 공산당 싫어요!” 논리 가지고는 북한을 이겨낼 수 없다. 또, 북한을 우습게 아는 시건방진 생각으로도 안 된다. 공산당 싫다는 대응력으로 안 되는 것은 광화문 광장에서 김정은 칭송위원회가 활동하고, 인공기 내걸고
논설위원   2019-03-13
[사설] 1. 저자는 누구? 기록 장소는?(2)
요한복음 저자가 이레니우스, 폴리갑, 그리고 역사가 유세비우스 자료에 그 흔적이 얼마간 남아 있다. 저자는 “요한이라고 하자!”고 합의를 하면 좋겠다. 요한복음 저자 찾기에 앞서 우리는 이사야서가 1권이냐? 1, 2, 3권이냐를 놓고 시비했는데 그보다
조효근 / 본지 발행인   2019-03-06
[사설] 한국교회, 사회 현실 바로 보자
바벨론 포로기, 다시 생각해보라. 옛날이야기라고…? 그럼 1917년 10월 러시아 볼셰비키의 공산당 혁명은 어떤가? 그때, 러시아정교의 교세는 러시아 인구의 99%였다. 정교러시아는 경건하고 근엄해 미사 한 번 드리는 시간이 보통 7시간
논설위원   2019-03-06
[사설] 교계 단체들 차라리 해산하자
100주년 3.1 만세는 한국교회의 상징성 이상의 헌신적 자세로 전국교회가 모두 참여한다는 자세로 100주년 기념은 물론 그날 1919년 3월 만세의 자세로 나라를 살려보겠다는 메시지를 만들어냈어야 한다.금번 정부가 북한 달래기, 북한과 공생관계를 서
논설위원   2019-03-06
[사설] 3.1정신 변형시키지 마라!
1919년 3.1 만세운동은 이데올로기 투쟁이 아니었다. 그러나 금년도 3.1운동 100주년 행사는 이상한 냄새가 난다. 하긴 1919년도 말부터 일본제국대학에서 배운 자들과 러시아 공산혁명 정신에 세뇌된 자들이 잠시 뛰어들었다가 이데올로거들이 떠난
논설위원   2019-03-06
[사설] 1. 저자는 누구? 기록 장소는?
요한복음을 말할 때 그 저자(기록자)가 누구이며 기록한 장소가 문제된다. 기본적인 사안이면서도 다른 복음서에 비해 요한복음은 저자가 누구냐에 대한 견해가 각각이다. 이는 저자(author)와 기록자(writer)를 구분해야 하기에 그렇다. 저자의 경우
조효근 / 본지 발행인   2019-02-27
[사설] 하나뿐인 목숨이지만 내놔야 한다
한반도, 곤륜에서 꿈을 편 나라 백두 장백 얼싸 안고 홍익의 얼, 드넓은 우주의 공간을 휘어 감는다 했었죠.이제 우리는 한반도에 갇혀 운신의 폭이 좁아졌고 그나마 허리 동강난 채 70여 년 죽지 않고 살아왔는데, 드디어 복병을 만났어. 우리는 사이비
논설위원   2019-02-27
[사설] 북한 선교와 목회를 위하여
부득이, 생각보다는 더 빠른 시간에 북한지역 선교 문제가 돌출현안으로 등장할 수 있다. “비핵화” 문제가 가닥이 잡히고 남북한 내부 관계가 설정되면 종교 간의 교류 문제가 대두될 것이다. 가톨릭은 이미 논의가 오고 가고 있는 교황 방문으로 길이 열릴
논설위원   2019-02-2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10-460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 16길 73-6(연건동)  |  대표전화 : 02-3676-3082~5  |  팩스 : 02-3676-3087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483  |  등록일 : 1988.5.31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효근  |  이메일 : dsr123@daum.net
Copyright © 2013 들소리신문. All rights reserved.